1
  이름 : SHIN&YONHEE
  홈페이지 :
  E-mail :
李통일 "철도 단계 개통에 남북 합의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18일 남북 철도 개통과 관련, "시범(시험)운행은 개통을 전제로 해야 한다는데 북측도 인식을 같이했다"며 "단계적으로 하자고 남북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백지연의 SBS전망대'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철도 개통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철도 현대화에 드는 비용에 대해서는 "전문가에 따라 폭이 커서 말하기 어려우며 연구중이라 밝히기 어렵다"며 "얼마의 액수가 들어가든 우리 경제를 위한 투자 개념"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용 조달 방법과 관련, "국제사회가 같이 개발자금을 투입하거나 차관으로 하는 방법으로 해야지, 우리 힘만으로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북측 경원선은 무리지만 경의선은 속도에 문제가 있지만 개성-신의주가 현재 사용중이어서 당장 사용에 문제가 없다"며 대륙철도가 먼저 중국과 연결되면 엄청난 무역량을 수용하는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2.13합의가 이행되고 여러 상황이 되어서 정상회담의 확실한 의제가 마련되면 북측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본 뒤 "현재 정부로선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어 CBS라디오 `뉴스레이다'와 인터뷰에서 철도 개통을 위한 군사보장 문제에 대해 "북측도 이익 관점에서 보면 군부가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상시적 군사보장을 협의하기로 약속돼 있고 7월에 장성급 군사회담이 열릴 예정이지만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어제 권 단장(권호웅 북측 내각책임참사)의 얘기 들어보면 개통 의지가 분명했으며 구체적 계획도 갖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철도의 단계적 개통 계획과 관련, "경공업 원자재가 북으로 가고 지하자원을 가져오려면 철도가 유리하다"고 말해 8천만달러 규모의 올해 대북 원자재 북송에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